상단여백
HOME 사회
종합폐기물처리시설, 수양2리서 반발주민들 “공정성 확보해야”...마을간 마찰 예상

광주시가 곤지암읍 수양리 423번지 일원에 종합폐기물처리시설 설치를 추진하는 것과 관련 이천지역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광주지역에서도 설치 반대의 움직임이 일고 있다.

수양2리 주민들은 최근 종합폐기물처리시설 후보지 선정과 관련해 절차 등의 문제점을 제기하며 곤지암읍 일대에 ‘설치 반대 현수막’을 내거는 등 반발하고 나섰다.

시는 지난 4월 종합폐기물처리시설 입지선정계획을 수립하고 광주시 전역을 대상으로 후보지를 공개 모집했으며, 수양1·3리에서 폐기물처리시설 유치위원회를 구성, 총 242세대중 135세대의 동의(55.7%)를 받아 광주시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시는 쓰레기 소각시설과 음식물폐기물처리시설, 생활자원회수시설(재활용) 등을 갖춘 ‘종합폐기물처리시설’ 후보지를 물색, 곤지암읍 수양리 423번지 일원을 입지 후보지로 결정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수양2리 주민들은 “현재 여론들이 ‘광주시민은 찬성하고 이천시민만 반대한다’고 알려져 있으나, 해당부지와 인접한 수양2리 주민들도 혐오시설인 ‘종합폐기물처리시설’을 반대한다”고 주장한 것.

이어 주민들은 “시는 1,000억원 이상의 사업인 만큼 전문가들로 구성된 ‘입지선정위원회’를 구축하고 여러 후보지를 선정, 지역별 주민들의 정서와 공청회 등을 통해 부지를 선정해야 한다”며 “영향권을 살펴볼 때 수양 1·3리와 (해당부지와) 비슷한 거리에 있으며 ‘폐기물처리시설 유치위원회’가 제출한 주민 동의서(1·3리 주민 동의율 55.7%)를 가지고 후보지를 선정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수양리 주민들은 분뇨처리시설과 음식물처리시설로 십수년간 피해를 보며 살아왔다”며 “광주에 종합폐기물처리시설이 꼭 필요하다면 누군가가 희생되어야 한다는 것은 변함없는 사실로, 유치위원회가 아닌 전문기관에서 충분한 설명 후 주민 찬반투표를 갖는 등 공정성을 확보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시 관계자는 “급속한 인구증가 및 도시팽창 등으로 인해 나날이 증가하고 있는 각종 폐기물의 원활한 처리를 위해 종합 폐기물처리시설 건립을 추진하게 됐으며, 종합폐기물처리시설의 입지가 수양리로 최종결정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으며 “빠른 시일내에 주민공청회를 가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종합폐기물처리시설은 2023년 가동을 목표로 소각시설 1일 200톤, 음식물자원화시설 180톤, 재활용선별시설 80톤을 처리할 수 있는 규모로 설치할 계획이며, 해당 지역에는 도로개설 및 편익시설 건립 등 사회기반시설에 대한 각종 인센티브 등이 지원될 예정이다.

당초에는 광주시와 이천시, 하남시가 공동 참여하기로 했으나 최근 해당부지와 1.7km 거리에 있는 이천시 신둔면 주민들이 소각장 설치 철회를 요구하고 나서 광주시와 이천시가 협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백경진 기자  dickdick14@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경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