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낭떠러지 위 과도들고 ‘극단적선택 시도’남한산성파출소, 20분간 설득 끝에 구조

지난 14일 극단적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를 남기고 연락이 두절 됐다는 112신고가 접수되어 남한산성파출소가 긴급 출동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날 오후 1시 50분경 “남편이 한강으로 간다는 문자를 남기고 연락이 안 된다”라는 신고가 최초 하남서에 접수되었고,

같은날 오후 6시 15분경 요구조자의 현 위치가 광주시임을 파악, 광주서로 공조요청이 접수 되었다.

이에 남한산성 파출소, 시경 실종팀 등이 공조수사를 시작하였고 남한산성 국청사 인근 인적없는 야산에서 요구조자의 흔적을 발견했다.

이어 주변 일대를 수색 중 70m 낭떠러지 위에서 과도를 들고 극단적선택을 시도하는 요구조자를 발견하여 20분간 대치 및 설득 끝에 안전하게 구조하였다.

한편, 구조자는 별다른 외상없이 안전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으면 극단적선택 시도의 동기는 알려지지 않았다.

유송열 기자  ysy0347@gmail.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송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