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공중화장실 불법촬영 현장점검점검대상 확대 등 안전화장실 조성

광주시는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됐었던 공중화장실 불법 카메라 단속 현장점검을 재개한다고 2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부터 2명의 전담 인력으로 전파 탐지기, 렌즈 탐지기를 이용해 근린생활시설, 공원, 주유소 등 공중화장실 230여개소를 집중 점검해왔다.

올해부터 시는 점검 대상을 지역내 학교까지 확대할 계획이며, 불법촬영뿐만 아니라 불법촬영물 공유행위 또한 범죄에 해당한다는 인식개선 및 홍보를 진행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관계기관 합동 특별점검을 주기적으로 실시해 지역내 안심화장실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