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유착성 관절낭염에 대하여<건강정보> 지우병원 성광영 정형외과 원장

전업주부 김모(50·여)씨는 그릇 정리를 하다가 극심한 어깨 통증으로 팔을 들어 올릴 수 없었다. 어깨 통증이 조금 지나면 나아지겠거니 대수롭지 않게 여겼지만 점점 통증이 심해지고 밤에 잠을 설칠 지경까지 이르러 정형외과 병원에 내원했고, 진단 결과 ‘유착성 관절낭염’ 판정을 받았다.

과거에는 주로 노년층에 발병하던 증상이 최근에는 장시간 똑같은 자세로 과도한 업무를 하거나 스마트폰, 태블릿 등을 많이 사용하는 젊은 층들에게까지 다양한 연령층에서도 유착성 관절낭염 환자를 볼 수 있다.

유착성 관절낭염은 관절낭에 윤활액이 감소하고 만성적인 염증변화로 인해 수축되고 두꺼워진 관절낭이 상완골두에 꽉 조여 매달리는 질환을 의미하며 40~70세 여성에 흔하고 자주 사용하지 않는 팔에 증상이 있는 경우가 더 흔하다. 50대 초반에 이환 되는 경우가 많아 ‘오십견’이라는 별명으로 불리기도 한다.

어깨에 특별한 염증질환이 없더라도 당뇨, 갑상선 항진증, 뇌경색, 심근경색 환자의 경우 더 발생하는 경향이 있으며, 여러 이유로 어깨관절 고정을 시행한 경우에는 대부분 유착성 관절낭염을 경험하게 된다. 유착성 관절낭염을 이차적으로 야기할 수 있는 어깨 질환은 회전근개 질환, 석회성 건염, 상완 이두장건염, 관절와순 손상 등이 있는데, 어깨 관절 주변조직의 손상과 염증에 의한 통증이 이차적으로 어깨를 굳게 만드는 것이다.

남성의 경우 뒷주머니의 지갑을 꺼내기 힘들다거나 여성의 경우 속옷을 입기 힘들다는 등 내회전 운동범위 감소가 가장 먼저 나타나게 되고 이후 어깨관절 굴곡, 외회전 순서로 운동범위가 줄게 된다. 야간 통증이 흔하고 환측 방향으로 수면이 불가능하며 수동적 관절운동 범위의 제한이 전형적인 증상이다.

유착성 관절낭염의 치료는 일찍 시작할수록 회복이 바르고 예후가 좋다. 약물요법, 물리치료와 함께 수동적 관절 운동이 가장 중요한 치료이며, 일회성이 아닌 하루에도 수차례 반복적으로, 6주에서 3개월간 규칙적이고 꾸준하게 시행하는 것이 좋은 예후를 보인다. 극심한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에는 관절내 스테로이드 주사치료가 매우 효과적이며, 이 경우에도 수동적 관절 운동 치료는 항상 동반되어야만 한다.

이러한 치료에도 증상 호전이 없다면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며 골절 위험성이 매우 낮은 환자의 경우 마취유도 하 관절도수조작으로 어깨 굴곡, 신전, 외전, 내전, 외회전, 내회전 운동범위를 순서대로 회복시킬 수 있고, 골절의 위험성이 상대적으로 높은 환자의 경우 관절경을 통해 관절낭 유착 부위를 박리하는 수술을 시행할 수 있다.

어깨관절은 한번 손상되면 정상화되기가 쉽지 않다. 어깨질환 예방을 위해 평소 과도한 스트레스를 줄이고 간단한 스트레칭과 근력강화 운동을 꾸준히 실천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어깨통증이 있다고 무조건 유착성 관절낭염이라고 생각하면 안 된다. 유착성 관절낭염과 비슷한 증상인 회전근개 질환이 있다. 테니스, 수영, 배구 등 팔을 올리고 일하는 직업군에서 잘 생기는 질환이다. 유착성 관절낭염은 어깨 전체가 아픈 것에 비해 회전근개 질환은 어깨 특정부위의 통증이 있고 근력저하가 동반된다.

어떤 통증이든 방치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치료한다면 빠른 회복과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다. 건강해야 삶의 질도 개선할 수 있으니 증상이 나타난다면 참지 말고 정형외과 병원에 내원해 전문의의 진단을 받길 바란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