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허리디스크, 내시경 디스크 제거술로<건강정보> 지우병원 박준석 신경외과 병원장

2년 전부터 심한 요통을 앓아 온 정모(52)씨는 최근 들어서는 다리까지 못 움직일 정도로 제대로 상태가 악화됐다. ‘허리 통증 정도야 시간 지나면 괜찮아지겠지’하며 병원 방문을 주저했던 것이 화근이었다. 이후 “제대로 걷는 걷기도 힘들고 상체를 조금 숙이려고만 해도 허리와 다리가 저리고 아팠다”고 토로했다.

결국 가족과 함께 신경외과 내원 후 정씨는 추간판 디스크 탈출 진단을 받았다. 척추뼈 사이의 디스크가 파열돼 내부의 수핵이 흘러나왔고, 그것이 신경을 눌러 허리는 물론 다리에도 통증을 일으킨 것이다.

당연히 치료의 관건은 신경을 압박하는 디스크 조직 일부를 제거하는 것이었고, 이를 위해 정 씨는 다소 생소한 내시경 디스크 제거술(PELD, Percutaneous Endoscopic Lumbar Discectomy)라는 수술을 진행했다.

허리 디스크 수술인 내시경 디스크 제거술은 지름 6~7mm가량의 내시경을 이용해 통증을 일으키는 디스크 조직을 확인하고 내시경을 확인하며 조직을 제거하는 수술법으로 척추뼈 구조 보존, 근육 손상 최소화, 빠른 회복 등의 장점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는 현재 자신을 괴롭혔던 허리와 다리의 통증에서 해방된 상태다. “전신마취를 하고 진행하는 큰 수술일 줄 알았는데, 부분마취와 큰 상처 자국 없이도 빠른 시간에 아픔이 사라지니 얼마나 다행인지 모른다”고 안도했다.

앉아 있는 시간이 지나치게 많은 현대인들이 고질적으로 가지고 있는 통증 중 대표적인 것을 꼽으라면 허리 통증이라고 할 수 있다. 허리에 자잘한 통증이 느껴지고 다리가 저리는 증상이 일시적인 증상으로 그치지 않고, 꽤 오랜 시간 동안 지속되는 경우에는 허리 디스크를 의심해봐야 한다.

허리 디스크란 충격을 완화시켜주는 역할을 하는 디스크가, 탄력성이 떨어지면서 밀려나게 되어 주위 신경근을 자극하게 되어 통증이 발생하게 되는 허리 질환이다. 일상생활에서 잘못된 자세 습관을 가지고 있거나 사고, 과체중, 무리한 운동, 그리고 노화로 인한 척추의 퇴행성 변화가 주원인이지만 최근 10대 후반 혹은 20대 초반부터 발병하는 경우가 잦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허리 디스크가 발병하게 되면 허리에서 다리까지 당기는 증상이 있으며, 허리를 굽힐 때와 앉아 있을 때 통증이 더 심해지는 경향이 있다. 오히려 서있거나 걸을 때 편안함을 느끼는 경우가 있다. 누워서 다리를 들어 올릴 경우 많이 올라가지 못하기도 한다.

증상이 심해지면 다리가 쇠약해지면서 발뒤꿈치로 걷는 것이 어려워지고, 감각이 저하되며 심해지면 다리가 무감각해지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 대소변 기능의 장애 및 성 기능의 장애와 하지의 마비 또한 드물게 나타날 수 있다. 이렇게 증상이 심해져 일상생활에 고통을 호소할 때까지 방치하지 말고, 작은 증상이 지속됨을 느끼면 바로 병원에 내원하여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디스크 증상이 심각하지 않은 초기라면, 보존적 치료로 허리디스크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보존적 치료 요법으로는 디스크의 압력을 줄이고, 잠자는 자세를 옆으로 누워서 무릎을 구부리는 등 자세 습관을 바꾸는 침상 안정 요법이 있고, 약물 요법과 보조기 착용, 물리치료, 도수치료, 스테로이드 주사 등이 있다.

그러나 위와 같은 치료로 증상이 호전되지 않는 경우에는 내시경 디스크 제거술을 통해 튀어나오거나 흘러내린 디스크를 제거해줄 수 있다. 미세현미경을 이용해 큰 절개 없이 디스크를 제거해주기 때문에 수술 이후 통증과 회복 기간이 적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통증을 유발하는 돌출된 디스크를 근본적으로 치료하기 때문에 수술 후 즉각적인 통증 완화에도 효과적이다.

지우병원의 박준석 병원장은 “내시경 디스크 제거술은 수술 시 절개가 크지 않고 회복 기간이 짧기 때문에 허리디스크 수술 이후 일상생활 복귀를 위한 회복 기간이 촉박한 환자들에게도 부담이 적은 치료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허리 디스크의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꾸준한 유산소 운동을 하고, 올바른 허리 사용법을 익히고 습관화하는 것이 좋다. 또한 체중조절과 흡연자의 경우 흡연이 요통과 신경통의 주요 발생 요인 중 하나이므로 금연을 시행해야 한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