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자활사업 ‘유아 식판세척사업단’ 출범위생불안 해소 및 일자리 창출 기대

광주시가 올해 특색 있는 자활사업 ‘유아 식판세척사업단’을 출범한다.

시는 최근 젊은 부부층의 유입으로 인한 보육기관 및 맞벌이부부 증가에 따라 유아의 건강문제 및 가사 부담을 해소시키고자 ‘유아 식판세척서비스 지원사업’을 벌인다고 31일 밝혔다.

‘유아 식판세척사업단’은 식판세척 전문가를 양성해 지역내 보육시설, 유치원 등에서 발생하는 유아식판을 수거해 세척, 소독한 뒤 당일 배송하는 서비스 시스템이다.

광주지역자활센터는 지난해 경기광역자활센터 공모사업에 선정돼 경기도 자활기금을 확보한 가운데 광주시 자활기금까지 지원받아 이 사업을 수행하게 됐다.

광주지역자활센터는 자활참여자 6명을 시작으로 지속적인 교육 및 모니터링을 통한 역량강화로 5년 안에는 자활기업으로 창업을 지원해 수익성 향상 및 사업 안정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 16일 광주지역자활센터와 예비사회적기업 (주)식판천사(대표 김경남)는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및 자활사업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예비사회적기업 (주)식판천사는 식판세척 시스템 설비 운영과 서비스 기술을 전수한다.

유아 식판세척서비스는 어린이 전용세제를 사용해 세척하고 2차에 걸친 검수에 이어 배송 전 정확한 오염도를 측정해 잔여세제가 없는지 확인하는 시스템으로 유아 건강위생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시킬 계획이다.

김경남 대표는 “식판세척 기술력 제공은 물론 시장 진입을 위해 적극 지원할 것이며 지역자활사업의 상생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유아 식판세척서비스 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전문 컨설팅을 통해 높은 위생품질 유지 및 취약계층 아동에게는 지자체 협력을 통한 무상지원 사업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