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광주희망콜, 5대 증차 운행총 29대로 교통약자 편의 제공

광주도시관리공사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광주희망콜)는 장애인 및 교통약자들의 편의 및 이동권 보장을 위해 특별교통수단 차량 5대를 증차해 2월부터 운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번 증차는 광주시 교통약자의 증가 및 고객들의 지속적인 요청에 따라 광주시와 협력하여 진행된 것으로, 광주희망콜은 신규 차량 5대를 추가해 기존 24대에서 총 29대의 특별교통수단을 운행하여 지역내 장애인 및 교통약자들의 편의 및 이동권을 증진할 수 있게 되었다.

공사는 추가 증차에 따라 공개 채용된 운전원에 대하여 친절 및 안전운전, 차량동승 교육 등을 1월말까지 실시하고 2월 초부터 배차를 실시, 총 29대를 운행할 예정이다.

유승하 사장은 “앞으로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 직원들에 대한 전문적인 친절교육과 정기적인 차량점검으로 이용고객들에게 더욱 친절하고 안전한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교통약자의 불편을 최소화하여 사회참여 기회를 적극 지원하고, 지속적인 이동편의 증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며 교통약자를 위한 든든한 다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는 중국 우한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국내에서 발생함에 따라 특별교통수단 차량을 이용하는 교통약자들의 건강을 위해 추가도입 차량을 포함한 총 29대에 대해 차량 소독을 실시한 바 있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