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일본 성노예 관련 인권영화 관람세계여성폭력추방주간 맞아 마련

광주시는 지난 22일 롯데시네마 광주터미널점에서 신규공직자 및 청소년을 대상으로 인권영화 ‘에움길’을 관람했다.

이날 상영된 에움길은 광주시 퇴촌면에 소재하고 있는 나눔의 집을 배경으로 일본 성노예 피해 문제에 대한 올바른 역사관을 정립하고자 2000년대 초반부터 20년간 촬영된 기록물을 토대로 제작된 다큐멘터리 영화로 폭력 없는 안전한 광주, 존중받는 성 평등한 지역문화를 만들고자 세계여성폭력추방주간(매년 11월25일~12월10일)을 기념해 진행됐다.

영화를 관람한 신규공직자는 “우리시에 소재하고 있는 나눔의 집 할머님들의 고통과 아픔을 함께 느낄 수 있었으며 인권의 소중함과 폭력예방의 가치를 깨닫고 공직자로서 마음을 새롭게 갖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