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총력’신동헌 시장, 거점소독시설 방문

신동헌 시장은 20일 아프리카돼지열병 위기경보 단계가 ‘주의’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곤지암읍 삼리 소재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해 차단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방역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지역재난 안전대책본부 및 거점소독시설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으며, 전담공무원 일일예찰 및 일제 소독 등 차단방역에 온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광주 남한산성문화제 및 각종 축제 행사시 발판소독조 등을 적극 활용하는 등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이날 신 시장은 “축산 농가를 방문하는 모든 축산관련 차량에 대해 거점소독시설에서 소독을 실시한 후 축산 농가에 출입할 것”을 주문하며 “축사 내외 소독 및 예찰을 강화해 지역내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에 철저를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