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4대 불법주정차 주민신고 ‘봇물’4개월간 5545건 접수...신고제 시행 후 2배 증가

광주시가 4대 불법주정차 금지구역 주민신고제를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4개월 동안 5,000건이 넘는 주민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18일 4대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가 본격 시행된 지난 4월 17일부터 8월 말까지 안전신문고나 생활불편신고앱 등으로 모두 5,545건의 4대 금지구역 불법주정차 주민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는 월평균 693건 이상 접수된 것으로 4대 불법주정차 금지구역 주민신고제가 시행되기 이전인 지난해 같은 기간 2,414건에 비해 2배 이상 대폭 증가한 수치다.

특히, 소화전 5m이내, 교차로 모퉁이 5m이내, 버스정류소 10m이내, 횡단보도 위 등 4대 절대 주정차 금지구역 신고가 60%에 달했다.

시 관계자는 “시민 모두의 안전을 위해 4대 주정차 금지구역뿐만 아니라 인도와 어린이보호구역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단속을 추진할 것”이라며 “고질적인 안전불감증이 근절되도록 많은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4대 불법주정차 금지구역 주민신고제는 4대 불법주정차 금지구역에 불법주정차 한 차량을 적발일로부터 3일 이내에 동일한 위치에서 1분 이상 간격으로 촬영한 사진 2장을 첨부해 신고하면 현장 확인 없이 4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이며 소화전 앞 주정차는 8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