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나눔의 집 방문한 신동헌 시장할머니들 위로와 주요시설 둘러봐

신동헌 시장은 지난 17일 퇴촌면에 위치한 ‘나눔의 집’을 방문,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로하고 나눔의 집 주요시설을 둘러봤다.

이날 신 시장은 “하루 속히 일본의 진정성 있는 사과로 할머님들의 아픈 상처를 달랠 수 있었으면 한다”며 “더 이상 국가와 국민이 힘이 없어 나라가 침탈당하고 강제징용, 성노예 피해 같은 인권 유린적인 아픈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국내 생존해 계시는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는 20명이며 그중 6명이 나눔의 집에 거주하고 있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