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박수혁군, 패럴림픽 무대에 서다장애인스노보드 최연소 국가대표로 출전

초월고등학교 3학년 박수혁(18) 학생이 장애인스노보드 최연소 국가대표로 2018년 평창 패럴림픽에 참가하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박수혁군은 오른팔이 없는 상지장애인으로, 18개월 때부터 장애인복지시설 SRC보듬터에 입소해 지금까지 생활하고 있으며, 중학교 3학년 때 대한장애인체육회에서 상지장애를 가진 스노보드 선수 영입을 추진하고 있는 것을 알고 있던 한 특수교사의 추천으로 스노보드를 접하게 됐다.

박군은 지난 12일 스노보드 크로스 경기에 출전했으나 아쉽게도 매달권에는 진입하지 못했다. 그러나 평소 기록을 갱신(1분 22초 68, 21위)하는 성과를 거둬 4년 후 열리는 베이징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박군의 다음 경기는 오는 16일 낮 12시에 있으며, 참가 종목은 뱅크드 슬라롬 부문이다.

박수혁군은 “패럴림픽에 참가해 장애 유무와 상관없이 많은 친구들과 우정을 쌓게 되는 것 같아 너무 좋다”며 “4년 후 베이징 패럴림픽에서는 더욱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장애를 넘어 세상을 향한 ‘열정의 경기’를 펼치고 있는 박수혁 학생의 새로운 꿈이 펼쳐지길 기대해본다.

백경진 기자  dickdick14@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경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