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퇴촌사회보장협, 사랑의 콩 수확특화사업으로 판매해 소외계층 전달

퇴촌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지난 9일 퇴촌면 광동리 일원에서 ‘사랑의 콩 수확’ 행사를 가졌다.

‘사랑의 콩 수확’ 행사는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퇴촌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특화사업으로 봄부터 퇴촌면 광동리에 소재한 유휴 사유지를 무료로 임차해 키운 콩으로 수확행사에는 보장협의체 위원 및 봉사자 20여명이 참여했다.

이날 수확한 콩은 판매해 수익금은 연말 지역 소외계층 등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안진근 퇴촌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민간위원장은 “봄부터 콩 심기를 시작으로 1년여 동안 사랑으로 키운 콩을 수확해 기쁨이 크다”며 “앞으로도 살기 좋은 훈훈한 지역사회를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창일 퇴촌면장은 “평소 지역사회의 복지문제 해결과 더 많은 이웃에게 따뜻한 나눔을 실천하는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광주뉴스  webmaster@gjnews.net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