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경강선 개통 따른 지역경제 활성 및 교통대책에 대해<특별기고> 박해광 광주시의회 의원
   

1998년 타당성조사 확정이후 18년만인 지난 9월 24일 경강선 복선전철이 개통됐다. 우리 광주시 역사에 기록될 경사 중에 경사라고 자부하고 싶다. 본 의원은 개통 일에 동료 의원들과 함께 광주역에서 승차해 여주역까지 다녀왔다. 개인적으로 너무 가슴벅차오르는 기쁨과 환희와 전율을 느끼기도 했다. 개통이 되기까지 함께 노력하신 34만 광주시민과 1,300여명의 공직자 분들에게도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

본 의원은 경강선 개통 이후에 광주시가 지역 활성화를 위해 많은 시책들을 발굴해 34만 시민이 보다 더 행복한 삶을 구현하는 미래의 모습을 생각하고 나름대로 그림들을 그려왔다. 하지만 생각보다 느리게 추진하는 모습을 보면서 실망을 하고 있다. 추진을 하다 보면 미흡한 점이 있다고 생각하지만 시민들은 피부에 빨리 와 닿기를 원하고 있다. 그만큼 발 빠른 민원편의행정을 원하고 있는 것이다.

전철역과 대중교통의 연계 교통망이 적시에 구축하지 못하여 시민들이 전철이용에 매우 불편하다는 점과, 경강선 개통 후 전철역 주변의 교통체증을 충분히 예견할 수 있었던 사안인데도 아무런 대비책을 마련하지 않았다는 점이며, 복선전철 개통을 활용한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에 대한 깊은 고민과 노력의 흔적이 없었다는 점이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본 의원은 시장님과 광주시 주요공직자들께 ‘과연 우리 광주시를 편하게 살 수 있는 지역으로 발전시키고자 하는 의지와 노력을 가지고 계신 지’에 대한 의구심이 생겼을 정도이다. 물론 본 의원의 의구심이 단지 ‘기우’이기만을 바랄 뿐이다.

또한, 우리 광주시는 갈수록 교통체증이 심각한 상황이다. 복선전철 개통이후 역사주변도 상습적 교통체증 지역이 추가되었다고 생각한다. 더군다나 주변에 공동주택에 입주가 시작되면 어떤 상황이 벌어질지 생각만 해도 아찔할 정도이다. 광주시는 이에 대한 다각적이고 종합적인 교통대책 문제를 고민하여 조기에 대책을 수립하지 않으면 광주시 곳곳에는 교통체증과 함께 교통지옥이 될 것으로 본다.

본 의원이 구상한 교통체증 대책 안을 제안해 본다. 현재의 역사앞 주차장을 픽업전용 정차장으로만 활용하고, 전철역 주변을 포함한 광주시 전역에 일방통행 차로제 적극 도입을 검토하고, 전철역 환승주차장을 별도 건립하고 기타 역은 타워주차장 건립 등을 검토했으면 좋겠다.

특히, 전철역을 기점으로 주변 주택밀집지역을 연계하는 순환셔틀버스 등을 운영하여 최소한 10분 이내에 전철역에 도착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고, 기존 버스노선의 재편검토(전철역 연계체계)와 공영 렌트자전거 이용시스템 도입, 역사 앞 자전거 주차장 등을 별도 건립 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여 줄 것을 제안한다.

또한, 경강선 개통을 활용한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이다. 경강선 개통일 이후에도 광주를 방문하는 사람들을 위해 광주시 홍보물 하나 제대로 만들어 내지 않았다는 점이다. 앞서가는 홍보 전략을 수립하여 타 지역보다 경강선으로 유입되는 신흥고객을 끌어들이는 전략이 필요한 시기라고 본 의원은 생각한다. 서울이나 인근지역에서 광주를 방문하는 사람들은 광주를 잘 모른다. 경강선을 타고 광주시의 곳곳을 쉽게 찾을 수 있는 관광안내소 건립과 홍보물 등이 비치되어 있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는 것이 본 의원의 마음뿐만이 아닐 것이다.

그리고 남한산성, 도자박물관, 무갑산, 백마산, 태화산, 앵자봉, 남종 물안개공원, 경안습지생태공원, 화담 숲, 천진암, 분원도요지 등 우리 광주의 명소를 찾아 가려면 경강선 어느 역에 하차해 어느 노선버스를 타고, 얼마큼 가면 광주명소를 갈수 있다는 자세한 내용의 안내장이 있어야 한다고 본 의원은 생각한다. 특히 곤지암 소머리국밥과 광주의 먹거리 소개도 안내장에 포함시켜 홍보를 해야 한다고 본다. 나아가 광주의 축제와 팔경 등을 포함한 자연산림과 등산로를 소개하는 것도 포함하여 광주를 찾는 고객에게 알려야 된다고 생각한다.

본 의원은 다시 한 번 34만 광주시민과 경강선 개통을 축하하면서 우리 광주시가 교통문제 해소대책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한 적극적인 시책들을 발 빠르게 추진하여 시민들이 행복한 광주, 살고 싶은 광주, 오고 싶은 광주가 되어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한 보다 더 잘사는 복지 광주가 되리라고 확신한다.

광주뉴스  webmaster@gjnews.net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