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곤지암도시기본계획 재조정 요구능서구씨,'문화시설단지 주거지역으로 지정' 탄원서제출
광주시가 지난 99년 4월 곤지암 도시기본계획을 고시한데 이어 도시기본계획 재정비안을 수립, 지난해 12월과 올 2월 2차례 공람·공고를 거쳐 농림부와 경인지방환경청 협의를 진행 중인 곤지암도시기본계획재정비와 관련, 지역주민 및 토지주들이 재조정 요청과 함께 문화시설단지조성예정부지를 주거지역으로 바꿔줄 것을 요구하고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광주시는 '능서 구씨 종중과 실촌·도척면 주민 46명이 '곤지암 문화시설단지 개발계획안을 변경 또는 취소하는 대신 주거지역으로 지정해달라'는 탄원서를 지난 22일 시에 제출했다'고 26일 밝혔다.

구자선씨를 대표로 한 이 탄원서에는 "이번 곤지암 도시기본계획(재정비)안은 수용할 수 없다"고 못박고 "곤지암 문화관광벨트 조성사업의 하나인 문화시설단지로 지정된 삼리. 궁평리 40만평의 개발컨셉이 잘못됐으며 곤지암 도시기본계획 자체도 타당성·활용성·경제성 등이 결여돼 현실에 맞지 않다"며, "도시개발법이나 지구단위계획 등 기타 법을 적용해서 쾌적하고 안전한 지속 가능한 도시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곤지암 문화시설단지 개발계획(안)을 취소하고 주거지역으로 변경해 달라"며 그 이유로는 "곤지암 도시계획안 수립에서 곤지암 문화관광벨트 조성사업으로 지정된 40만평 공간(삼리 산26-33)외 1-필지와 궁평리 산1-1일원)의 개발 컨셉이 크게 잘못됐기에 이를 주거단지로 변경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들은 또 "40만평으로 지정된 지역은 곤지암 도시계획안의 개발핵심 중앙지역으로서 중부고속도로와 3번국도가 접해있으며, 경전철이 지나는 곳"이라며, "주민들의 희망이 주택지를 비롯해 지역민의 숙원인 대학교와 고등학교 등 유치원 유통시설 도서관, 체육시설과 함께 벤처산업단지등 주거와 학교 유통산업이 공존하는 소도시를 원한다"고 밝히고, "문화단지의 확충보다 전체적인 토지이용계획상 세계도자기엑스포 부지를 과대하게 지정함은 현실을 무시한 도시계획이다"고 반박했다.

이 밖에도 이들은 "엑스포주변과 고속도로주변에 신설된 보존녹지가 광범위하다는 점과 곤지암 419번지 일대를 생산녹지로 개발을 묶어놓은 것 역시 지정이 잘못된 것이다"고 주장하며, 주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곤지암도시기본계획(재지정)안에 대한 재검토를 거쳐 변경해 줄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시 도시과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이미 3년전 도시기본계획 수립 당시 공청회를 거쳤고 재정비안 공람·공고까지 끝났기 때문에 지금에 와서 주민들의 새로운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는 입장"이라고 말해 시와 주민들사이에 대립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광주시는 지난 99년 4월 곤지암 도시기본계획을 고시한데 이어 도시기본계획 재정비안을 수립, 지난해 12월과 올 2월 2차례 공람·공고를 거쳐 농림부와 경인지방환경청 협의를 진행 중이며, 이에 앞서 경기도는 오는 2011년까지 곤지암 일대 40만평을 문화예술 시설과 쇼핑몰, 세계성곽.정원 축소모형 공원을 갖춘 문화시설단지로 조성하는 계획을 지난해 12월 발표했다.

김관현  ramen@gjnews.net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