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호우경보 발령2일 새벽2시 현재 평균 누적강우량 65.45mm
광주시재난안전대책본부가 실시간으로 지역별 피해상황을 체크하는 등 신속한 응급복구에 나서고 있다. 2일 새벽 광주시 재난종합상황실.

지난 1일 오후 9시부터 광주지역내 많은 비가 내리고 있는 가운데, 광주시가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 지역별 피해상황을 체크하고 곧바로 응급복구팀을 투입하는 등 능동적인 대처를 하고 있다.

2일 새벽 12시 40분 광주지역을 포함한 여주, 이천, 용인에 호우 경보가 내려졌으며, 1일 오후 9시부터 2일 오전 2시까지 5시간동안 광주지역에 내린 평균 누적강우량은 65.45mm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오포읍 104mm ▲초월읍 92mm ▲곤지암읍 88.5mm ▲도척면 57.5mm ▲퇴촌면 40.5mm ▲남종면 25mm ▲남한산성면 32mm ▲경안동 68.5mm ▲송정동 64.5mm ▲광남동 82mm이다.

또한, 이번 비로 오전 1시경 곤지암읍 건업리에 토사가 유출되는 피해가 발생했으며, 광주시청과 경찰서, 소방서 등이 협조해 긴급 복구에 나섰다.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현재 호우 경보 발령으로 전 직원중 3분의 1이 비상근무에 임하고 있다”며 “빠르면 2일 오전중으로 호우 경보가 해제될 것으로 보이며, 비는 다음주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침수 피해가 우려되는 저지대 지역은 각별한 주의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백경진 기자  dickdick14@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경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