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읍면동 평생학습센터 지정 ‘첫걸음’공평한 학습기회 보장...지정·운영 사업설명회

광주시가 읍·면·동 평생학습센터 지정을 위한 첫걸음을 시작했다.

시는 지난 29일 도척면 다목적회관에서 주민자치위원 28명이 참석한 가운데 ‘읍·면·동 평생학습센터 지정·운영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는 읍·면·동 평생학습센터 지정·운영계획과 타 시·군의 주민자치학습센터 평생교육사 배치 사례, 평생학습교육진흥 조례 및 규칙(안) 설명, 질의응답 및 의견수렴 순으로 진행했다.

시는 오는 9월 중순까지 8개 주민자치센터를 순회하면서 주민자치위원 뿐만 아니라 시민들의 의견까지 수렴해 광주형 평생학습센터 모델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평생학습 진흥의 중요 지역거점인 주민자치센터가 주민의 다양한 평생학습 요구를 수용하지 못하는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평생학습센터 지정과 전문인력(평생교육사) 배치를 통해 지역 주민들의 평생학습 접근성 향상과 공평한 학습기회를 보장하는데 목적이 있다.

시 관계자는 “2021년에 읍·면·동 평생학습센터 시범운영을 통해 운영상황을 점검하고 2022년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해 학습으로 성장하는 행복한 도시 광주 건설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홍엽 기자  hongddoll@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홍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