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市, 코로나19 대비 ‘안심식당’ 지정생활방역수칙 이행업소 스티커 부착

광주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지역내 음식점을 대상으로 ‘안심식당’을 지정·운영할 계획이다.

‘안심식당’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소규모 집단 감염사례가 지속, 발생함에 따라 시민의 식생활 안전을 위해 생활방역 수칙을 이행하고 있는 음식점을 말한다.

안심식당은 음식 덜어먹기 적극 실천, 위생적 수저관리, 종사자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비치 등을 충족하는 업소로 안심식당으로 지정된 음식점에는 스티커가 부착된다.

시는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안심식당’ 제도 정착을 위해 지역내 모범음식점 및 위생등급제 지정업소를 대상으로 안심식당 지정을 의무화할 예정이며, 향후 기타 음식점에 대해서도 신청을 받아 확대 지정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외식업에 종사하는 영업주 스스로 코로나19를 계기로 이전과는 다른 위생마인드를 가지고 영업장 청결은 물론 소비자 욕구에 부응하는 안전한 외식문화로 발돋움 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이번 안심식당 지정을 통해 선진 음식문화가 빠르게 정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홍엽 기자  hongddoll@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홍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