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50주년 맞는 새마을운동...기념식 가져새마을중앙회, 생명살림국민운동 선포대회

새마을운동중앙회(회장 정성헌)는 지난 25일 새마을운동중앙연수원에서 새마을운동 50주년 기념식 및 생명살림국민운동 전국 선포대회를 가졌다.

이번 선포대회는 새마을운동 50주년을 맞아 생명·평화·공경운동으로의 대전환을 국·내외로 확산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기념식은 당초 4월 22일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두 차례 연기했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감안해 철저한 방역 하에 대폭 축소해 진행됐다.

정성헌 중앙회장은 기념사에서 “오늘 우리는 기후위기와 생명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생명살림국민운동을 선포한다. 오직 깨어 일어난 국민만이 생명의 길을 열고, 넓혀 나갈 수 있다”며 “이제부터 3년 동안 국민 500만명을 만나 생명살림운동을 함께 조직하고 생명의 길을 꾸준히 넓혀가겠다”고 말했다.

생명살림국민운동 전국 선포대회에서 참석자들은 50주년의 의의와 성과를 기념하고, 기후위기 극복과 환경오염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설 것을 다짐하는 생명살림국민운동 선언문을 낭동했다.

실천 과제로는 유기농 태왕광발전소 건설, 나무와 양삼(케냐프)심기, 비닐·플라스틱 사용 및 수입육고기를 감축하는 ‘1건(建), 2식(植), 3감(減)운동’을 제시하고 있다.

김홍엽 기자  hongddoll@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홍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