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주요 행락지에 지도·단속반 배치27일부터 하절기 ‘행락질서 확립대책’ 일환

 

시는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올바른 행락문화 정착과 행락객의 안전하고 편안한 휴식제공을 위해 ‘행락질서 확립대책’을 마련, 추진한다.

12일 시에 따르면 지역내 주요 행락지인 남한산성 계곡, 천진암 계곡, 엄미리 계곡, 열미리 계곡 등 행락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8개소를 대상으로 환경오염행위, 안전사고, 바가지요금 등을 중점 지도·점검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는 오는 27일부터 8월 31일까지 행락질서 확립기간으로 지정하고 지도·단속반을 편성해 주요 행락지에 배치할 예정.

또한, 오물투기 행위를 비록 무단 취사행위, 고성방가, 불법 주·정차행위 등에 대한 집중 단속이 이루어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후손을 위해 청정자연을 보존하는 것은 우리의 사명”이라며 “행정기관의 지도·단속뿐만 아니라 자연환경을 깨끗이 보전하는 성숙한 시민의식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송열 기자  ysy0347@gmail.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송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