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코로나 확진자 산발적 발생 ‘비상’9일과 10일 광주거주자 5명 양성 판정

지난 9일과 10일 광주지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시에 따르면, 최근 ‘행복한 요양원’ 등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 이후에도 꾸준히 지역내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는 것.

지난 9일에는 오포읍 신현리에 거주하는 50대 여성과 40대 남성이 양성 판정을 받은 데 이어 10일에도 곤지암읍 장심리에 거주하는 50대 여성과 목현동에 거주하는 60대 여성, 오포읍 능평리에 거주하는 60대 여성 등 총 5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모두 타지역 확진자의 접촉자로 각 의료원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중이며, 방역당국은 자택 및 주변에 대한 집중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방역 관계자는 “추가 확인되는 사항은 역학조사 과정을 거쳐 추후 SNS 및 시청 홈페이지에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