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나눔의집 철저한 조사와 해결 요구”함께여는 광주연대, 나눔의집 관련 성명서 발표

최근 퇴촌 나눔의집 후원금 관리와 운영면에서 부적절한 사례가 상당수 적발되는 등 각종 의혹과 논란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광주지역 시민단체들이 ‘철저한 조사와 조속한 해결’을 바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함께 여는 광주연대’는 지난 28일 성명서를 통해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나눔의 집에 대한 의혹과 비리가 폭로되고 있다”며 “공익제보자의 증언에 따르면 법인과 나눔의 집에 대한 운영에 있어 비민주적이고 불투명하고 비리로 얼룩진 운영을 지속해왔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나눔의 집은 그동안 위안부 피해자 선생님들의 편안한 여생을 바라고 일제 식민지 시절의 만행과 역사 알리기 및 인권, 평화 운동을 펼쳐온 곳으로 국민의 성원과 후원과 자원봉사로 벽돌 하나하나를 쌓아올린 인권과 평화의 상징”이라며 “이곳에 수많은 후원금이 들어오는 이유는 인권과 평화를 사랑하는 시민의 의지이며 희망이지 몇몇의 이득을 위해 법인의 건물과 땅을 사도 된다는 뜻이 결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동안 관리 감독을 책임지고 있던 경기도와 광주시, 그리고 보건복지부는 도대체 무엇을 하고 있었으며 이러한 문제를 지속적으로 제기해왔던 내부 직원들의 목소리를 철저히 무시하고 묵살해왔던 법인의 이사진은 무엇을 해왔는가”라며 “이것은 단순히 회계비리와 부정만의 문제가 아니라 온 국민이 바라는 역사와 인권의 집을 부순 반인권적이고 반역사적인 범죄”라고 지적했다.

이에 광주연대측은 ▲나눔의집 관련 책임자들은 모두 사퇴하고 피해자 선생님들과 직원 및 국민 앞에서 사죄 ▲광주시 및 경기도, 보건복지부는 지금까지의 비리와 비민주적인 운영 등을 낱낱이 파헤치고 투명하게 공개 ▲관리 감독의 책임이 있는 주무관청은 담당자에 대한 철저한 책임을 묻고 재발 방지 대책 수립 ▲나눔의 집을 공공이 운영할 수 있는 조례제정을 통해 역사의 공간으로 거듭 등을 요구했다.

광주연대 관계자는 “광주시의 감시자이자 광주시민의 대변인으로 이 사태를 주시하고 시민의 이름으로 알리고 제대로 역사가 세워질 때까지 함께 싸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함께 여는 광주연대’에 함께하는 단체는 경기광주교육포럼, 경기광주여성회, 경기광주휠링협동조합, 씨알여성회, 전교조하남광주지회, 평등교육실현을위한경기광주학부모회, 한살림광주지회, 한소울장애인자립생활센터 등이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오직시민 2020-05-29 17:43:34

    광주 정치인 모두 물갈이하고 시청은 자폭해야한다
    집행기관이나 의결기관이나 혀깨물고 반성해라 .
    비리덩어리 광주시 혈세가 운다 ..
    도적놈천국 지방자치 썩은시궁창 끼리끼리 도적넘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