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中企 특례보증 이차보전 지원 협약시, 6개 기관과 공동 대응체계 마련

광주시가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6개 기관과 중소기업 특례보증 이차(利差)보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는 코로나19 여파로 경기침체가 장기화됨에 따라 기업경영이 어려운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일 시청 시장실에서 경기신용보증재단·IBK기업은행·우리은행·신한은행·NH농협은행·KEB하나은행 등 6개 기관과 공동 대응체계를 마련했다.

이번 협약으로 특례보증서를 발급 받은 지역내 중소기업이 협약은행에서 이차보전 신청시 대출 금리 중 기본 2%p~최대 2.5%p의 이자를 지원받아 저리로 자금을 이용할 수 있다.

신청은 오는 25일 사업 공고 이후 가능하며 지원대상은 중소기업 및 소규모 제조기업 특례보증서를 발급 받은 기업체이다. 이차보전 기간은 1년이며 대출 금액은 100억원 규모의 운전자금이다.

신동헌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이번 중소기업 지원이 지역내 중소기업의 경영회복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업체의 애로사항을 적극 파악해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특례보증 이차보전 사업 관련 기타 자세한 사항은 시청 기업지원과(760-2918)로 문의하면 된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