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市, 재난기본소득 5만원 지급키로190억원 예산 소요...지급시기·방법 협의중

광주시가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5만원씩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31일 시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의 생활안정과 소비 진작을 위해 전 시민을 대상으로 5만원씩 지급하는 안을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경기도가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을 포함, 광주시민은 1인당 15만원을 받게 되며, 전국 소득하위 70%에 해당할 경우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100만원(4인 가구 기준)을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가 38만여명에게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에 소요되는 예산은 190억여원으로 재난관리기금 60억여원과 시 예산의 구조조정을 통해 130억여원을 충당하는 등 전액 시비로 편성했다.

광주형 재난기본소득 지급형태는 지역화폐 등 다양한 형태를 검토 중이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 방법, 지급 시기 등 구체적인 사항은 시의회와의 협의 등을 통해 결정 후 별도로 공지할 계획이다.

신동헌 시장은 “광주형 재난기본소득은 내수경기 회복에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민생을 회복하는 모든 정책 수단을 강구하고 지원 체계를 끊임없이 발굴하며 시민 안전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30일 오전 비상대책회의를 갖고 재난기본소득 5만원을 지급하기로 결정했었으나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중 20%를 지자체가 부담해야 한다는 정부방침이 오후에 나오면서 이를 보류한 바 있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