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시, 긴급돌봄 및 긴급급식 지원지역아동센터 휴원 연장에 따라

광주시는 교육부가 발표한 전국 유·초·중·고등학교 개학 연기 조치에 따라 22일까지였던 지역아동센터 휴원기간을 4월 5일까지 2주일 추가 연장하고 긴급돌봄 및 긴급급식을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광주시는 지역아동센터 26개소의 휴원에 따른 돌봄 공백을 방지하기 위해 긴급돌봄 시행 및 종사자 비상근무 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또한, 지역아동센터 미등원 아동 중 결식우려가 있는 아동에게 2월 28일부터 긴급 급식지원체계를 운영, 388명에게 ‘G드림카드’를 발급했다.

‘G드림카드’는 하루 1식 6,000원으로 급식지원 가맹점인 일반음식점, 제과점, 편의점 등에서 사용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해 앞으로도 감염병 지역확산 방지와 돌봄공백 최소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후원물품 등으로 마스크 3만7,240개 및 손소독제 1,169개, 소독약품 26개를 지역아동센터 26개소 및 공동생활가정 3개소에 지원했으며, 2월 20일부터 보건소 및 의용소방대 지원으로 지속적인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