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장심리·삼성3리, 천원택시 시범 운행2월중 운행 시작...올 하반기에 확대키로

광주시가 곤지암읍 장심리와 남종면 삼성3리 2곳을 ‘천원택시 시범사업 마을’으로 선정했다.

대중교통 소외지역의 교통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선정된 이들 마을은 신청마을 중 인구수 및 천원택시 이용수요가 많은 지역이며 시는 이달 중으로 천원택시를 운행할 계획이다.

시는 선정된 마을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실시한 후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문제점을 보완해 올해 하반기부터 신청마을 전체에 대해 천원택시를 확대 운행할 방침이다.

천원택시 이용방법은 마을주민이 사전 지정된 전담 택시기사에게 호출해 지정된 거점으로 이동할 수 있으며 주민은 1,000원만 부담하고 나머지 이용요금 차액에 대해서는 광주시가 해당 택시운송사업자에게 지원한다.

시 관계자는 “천원택시를 통해 대중교통 소외지역 주민들에게 교통복지 혜택이 적절하게 지원되기를 바란다”며 “주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