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시, ‘코로나 차단’ 방역소독 강화다중이용시설·사회복지시설 집중

광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차단을 위해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대중교통 등 다중이용시설, 사회복지시설에 방역 소독을 강화하고 있다.

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당초 4월에 추진하려던 방역사업을 2월로 변경해 조기 시행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또한, 지역내 유입을 막기 위해 집중 방역반을 편성해 대형마트, 관공서, 경로당 등 다중이용시설을 집중적으로 방역소독하고 있다. 이와 함께 감염병 취약계층 이용시설인 사회복지시설 등에는 마스크, 살균소독제를 배부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잦아들 때가지 방역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신동헌 시장은 지난 7일 광주터미널, 10일 은혜동산 방역현장을 방문해 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신 시장은 “운수종사자 마스크 의무 착용과 주기적인 방역소독 등 신종 코로나 확산을 방지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다중이용시설을 사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