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안2지구 랜드마크 건립 본격화개발계획수립 고시...시민 밀착형 도시 구현

광주시는 광주도시관리공사가 제안한 역동 28-3번지 일원 ‘경안2지구 도시개발사업 개발계획(안)’에 대해 조건부로 개발계획을 수립, 고시했다고 17일 밝혔다.

면적 2만9,488㎡ 규모에 주거, 상업, 업무와 문화가 복합된 공간을 조성하는 경안2지구 사업은 지난 2017년 12월 도시개발구역을 지정, 광주도시관리공사에서 민간사업자 공모를 통해 개발계획을 수립해 왔으며 지난 11월 실시한 광주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시 ‘실시계획인가 전까지 구역 외 기반시설을 포함한 공공기여 및 기부채납 등에 대한 구체적인 세부계획 수립’을 조건부로 수용했다.

이에 따라 주거, 상업, 업무 및 문화시설의 복합개발을 통해 당초 사업목적인 역동사거리 고질적인 교통문제 해결을 비롯해 각종 예식과 회의·행사 등이 가능한 컨벤션센터와 문화시설 및 경안천 문화거리 특화, 주차 공간 등 시민 생활에 밀접한 도입기능 및 구시가지 상권 활성화를 위한 상업테넌트가 반영된 구체적인 공공기여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신동헌 시장은 “광주대로, 역동사거리의 효율적인 교통개선 방안을 마련하고 청석공원과 연계해 시민여가·문화·휴게 공간 등 집객시설 창출을 통한 시민 밀착형 도시 구현으로 도시 성장의 발판이 되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안2지구 사업은 구역 외 기반시설을 포함한 공공기여 및 기부채납 등 구체적인 세부방안을 내년 6월까지 마련하고 실시계획인가 및 보상계획 공고 등 행정절차를 거쳐 오는 2024년 사업 준공을 목표로 추진될 예정이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