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치매안심마을 ‘치매파트너’ 송년회관음1리 마을회관서 한해간 활동 격려

광주시는 지난 3일 퇴촌면 관음1리 마을회관에서 치매안심마을 주민, 치매파트너, 치매안심마을 운영위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청춘을 그리는 치매파트너 송년회’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치매환자와 가족들을 이해하고 배려하는 치매파트너 활동을 격려하고 치매친화적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크리스마스 트리 만들기, 소망카드달기, 활동 동영상 감상 등으로 진행됐다.

특히, 치매안심마을 인지재활 프로그램에 성실히 참여한 어르신과 치매파트너가 산타 옷을 입고 인증사진을 찍는 등 추억을 만들기도 했다.

소망카드를 쓴 한 어르신은 “치매안심센터 선생님들께 너무 고맙다”며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동안 어린 시절로 돌아간 거 같아 너무 즐거웠다”고 감사를 표했다.

행사장을 찾은 신동헌 시장은 “치매안심마을은 치매환자와 가족들이 지금껏 살아온 지역사회에서 이웃의 관심과 돌봄으로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유지할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 지역공동체를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치매 걱정 없는 광주시를 만들기 위해 치매안심마을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10월 29일 퇴촌면 관음1리를 치매안심마을 1호로 지정한 후 환경조성을 위한 주민 요구도 조사, 안심리더 양성, 물리적 환경개선을 위한 마을회관 텃밭조성, 실종예방 스티커부착, 119안심콜서비스 등의 사업과 어버이날 행사, 치매극복선도 학생 주도 스마트폰교육, 어르신합창 공연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했다.

또한, 시는 치매안심마을 운영회의를 통해 2020년 발전방안으로 치매 돌봄 기능 강화를 위한 안심리더 양성 확대와 지역자원을 연계한 신규 사업으로 리마인드 라이프 앨범 만들기, 3대 가족사진 찍기 등 ‘청춘을 그리는 사진관’ 사업을 어르신과 주민이 함께할 수 있게 구상해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하고 있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