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다중이용업소 화재예방 점검·홍보30일까지 1097개소 대상 실시

광주시는 동절기를 맞아 오는 30일까지 화재취약 다중이용업소 1,097개소에 대해 광주소방서, 의용소방대와 합동으로 소방 안전점검 및 화재예방 홍보를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이날부터 시와 의용소방대는 학원, 고시원, 노래연습장 등 화재취약 다중이용업소를 직접 방문해 ▲소화기 사용법 ▲콘센트 및 난방용품 안전수칙 ▲화재발생시 안전요령 안내 등 화재예방 홍보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또한, 광주소방서는 요양원 등 노인복지시설 30개소에 대해 오는 12월 15일까지 소방, 건축, 전기, 가스 등 소방안전 점검을 자체적으로 실시한다.

신동헌 시장은 “날씨가 건조해지고 추워지는 11월부터는 화재 발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화재예방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와 지도로 인명 피해를 방지하고 재산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