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신월리 상가에 긴팔원숭이 출몰50대 여성 부상...1시간 만에 포획

광주소방서가 도심에 출몰해 사람을 다치게 한 긴팔원숭이를 포획했다.

추석 연휴 마지막인 지난 15일 오후 4시경 초월읍 신월리의 한 상가 건물에 원숭이가 사람을 위협하고 여성의 다리를 물었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출동한 소방대는 원숭이가 휘두른 팔에 무릎 부위를 다친 민모(여·58)씨를 응급처치 후 병원으로 이송하고 흥분한 상태의 원숭이를 마취장비(블로우건)를 사용해 신고 1시간여 만에 포획 완료했다.

당시 신고자는 “상가 건물에 원숭이가 들어와 있으니 어린 학생들이 소리를 질렀고, 이 소리를 듣고 상가에서 일하던 민모씨가 원숭이에게 접근하다 이 같은 사고를 당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소방서는 용인 소재 A동물원에 포획된 원숭이 사진을 보내 긴팔원숭이임을 확인하고, 시청과 유기동물 관련 단체에 협조를 구해 소방서에서 보호 중인 원숭이를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소방서 관계자는 “야생 동물과 유기동물 등 우리에게 친숙한 동물이더라도 함부로 만지거나 먹이는 주는 등의 행동은 위험하다”며 “시청이나 관련단체 또는 119로 신고 바란다”고 말했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