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불 나면 대피가 먼저입니다”소방서, 인명피해 줄이기 홍보

광주소방서가 화재시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 ‘불이 나면 대피 먼저’ 슬로건 홍보에 나섰다.

소방서는 최근 태전동 일원에서 의용소방대원 50여명과 함께 건물 화재시 대피를 최우선 원칙으로 하는 슬로건을 정하고 인명피해 예방을 위한 시민 참여를 당부했다.

주요 실천사항으로는 불과 연기를 보면 ▲비상벨을 누르거나 ‘불이야’라고 외쳐 다른 사람들에게 알리기 ▲연기 확산 방지를 위해 문을 닫고 대피하기 ▲피난계단을 통해 1층 및 옥상 등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기 등 이다.

아울러 이번 홍보는 생존을 위해 대피 최우선을 원칙으로 지역내 유치원, 초등학교 등 교육기관과 관공서 등에 집중 전파되며 사회관계망(SNS)을 통한 홍보도 추진된다.

소방서 관계자는 “불이 나면 신속하게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는 게 최우선”이라며 “대피 중 젖은 수건으로 입과 코를 막고 낮은 자세로 벽을 집으면서 안전한 곳으로 대피한 후 119에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