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전담의용소방대, 상근으로 전환돼야”안기권 도의원, 광주소방서장과 논의

안기권 도의원은 지난 6일 남종면 전담의용소방대 지원 및 활성화 방안과 관련하여 김상현 광주소방서장과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 자리에서 김상현 서장은 “광주시 의용소방대연합회와 논의하여 전담의용소방대에 대한 협력과 지원에 관하여 지속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기권 도의원은 “경기도내 전담의용소방대가 7개소에 123명이 있고, 동절기에는 상근으로 운영되고 있지만 하절기인 3월부터 10월까지는 비상근으로 근무하여 해당지역의 화재 등 생활안전에 취약하다”며 “비상근으로 운영되는 것을 상근으로 전환하여 주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안 도의원은 “소방 취약지역에 주민의 안전을 위해 전담의용소방대에 예산을 반영하는 등 이에 대한 대책을 경기도 소방본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해당마을에 소방서가 없는 취약지역에 소방관을 대신하여 소방차 직접운전 및 화재진압에 참여하는 등 제2의 피해가 없도록 보살피는 의용소방대를 전담의용소방대라 한다.

평상시에는 산불예방 캠페인 및 벌집제거 등 생활안전 확보에 대한 역할도 맡고 있으며, 이곳에는 펌프자, 방수복, 관창, 사다리, 안전화 및 안전장갑 등 소방관련 장비가 지원되고 있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