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팔당허브섬&휴(休)로드 사업 본선 진출경기 정책공모로 최대 100억원 특교금 기대

경기도 특별조정교부금 600억원이 걸려있는 ‘새로운경기 정책공모 2019, 경기 First’사업과 관련해 광주시의 ‘경기 팔당허브섬&휴(休)로드 조성사업’이 본선에 진출했다.

24일 시에 따르면, ‘경기 팔당허브섬&휴(休)로드 조성사업’이 막강한 경쟁 상대들을 물리치고 대규모 분야 본선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며, 본 심사 결과에 따라 최대 100억원에서 최소 40억원의 도비를 확보하게 됐다는 것.

새로운경기 정책공모 2019, 경기 First사업은 경기도가 ‘억강부약, 특별한 희생 특별한 보상 등’ 민선7기 핵심 도정 가치 실현을 위한 사업을 시·군 공모를 통해 발굴·선정해 집중 지원하는 프로젝트로, 올해는 대규모 사업에 14개, 일반규모 사업에 17개 시·군이 각각 지원해 대규모 4건, 일반 10건의 본선 진출사업이 선정됐다.

‘경기 팔당허브섬&휴(休)로드 조성사업’은 팔당물안개공원, 경안천습지생태공원을 거점으로 광주시의 빼어난 자연경관을 자전거, 퍼스날모빌리티 등을 이용해 감상할 수 있는 페어로드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특히, 장애인, 노약자 등 교통약자들이 차별 없이 자유롭고 편하게 이동할 수 있는 공정한 길을 만드는 것을 중심 사업으로 삼고 있어 민선7기 경기도의 핵심 가치인 ‘공정, 평화, 복지’를 제대로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규모 4개 본선진출 사업은 오는 9월 3일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리는 본 심사에서 최종순위가 결정되며 1등은 100억원, 2등은 80억원, 3등은 60억원, 4등은 40억원의 특별조정교부금을 받게 된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최소 40억원의 도비를 확보했으며 본 심사 결과에 따라 최대 100억원의 사업비를 가져올 수 있다.

신 시장은 “이번 공모사업의 본선 진출로 ‘경기 팔당허브섬&휴(休)로드 조성사업’의 신속한 추진이 가능해졌다”며 “오랜 기간 각종 규제로 인해 고통 받아온 우리시민들의 특별한 희생에 걸맞은 특별한 보상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