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안사회보장협, 홀몸어르신 반찬 지원특화사업으로 지역상생 프로젝트 일환

경안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공동위원장 김상구·한남기)는 경안전통시장의 반찬가게와 손잡고 7월부터 지역내 홀몸어르신 25가구에 반찬과 국을 지원하는 ‘건강가득饌(찬) 지원사업’을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건강가득饌(찬) 지원사업’은 협의체 위원들이 대상자와 1:1결연을 맺어 월 2회 가정방문을 통해 반찬과 국을 전달하면서 결연대상자들의 안부와 생활실태, 욕구 등을 파악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역돌봄 기능 강화를 위한 특화 사업이다.

특히, 이 사업은 시장내 위치한 반찬가게 ‘반찬일번지’로부터 홀몸어르신 맞춤형 반찬 3종을 주문 구입함으로써 지역민들로부터 후원받은 사업비로 지역의 상권도 살리고 지역내 소외계층도 돌보는 지역상생을 위한 동행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김상구·한남기 공동위원장은 “연말에 사업 만족도 조사 결과를 토대로 2020년에는 대상자를 더 확대하고 지원주기도 단축하는 등 사업이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안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건강가득饌(찬) 지원사업’ 외에도 지역의 우유대리점과 함께하는 ‘홀몸어르신 두유 배달사업’과 청소년 문화 향유 프로그램인 ‘북(book)적 북(book)적 꿈 보따리사업’, ‘70세 이상 홀몸어르신 전수조사’ 등을 연간 사업으로 실시 중이며 하반기에는 계절 및 계층별 단일 사업을 중심으로 한 맞춤형 복지안전망 구축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