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재락·강명구, ‘하트세이버’ 인증심폐소생술로 소중한 생명 구해

광주소방서는 지난 10일 서장 집무실에서 심장정지 환자를 소생 시켜 생명을 구한 시민 이재락(남·48), 강명구(남·47)씨에게 하트세이버 인증서를 수여했다.

두 시민은 평범한 40대 직장인들로 초월읍 도평리의 자동차 정비공장에서 근무 중 심장정지 상황을 목격하고 신속하게 흉부 압박해 생명을 살리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들은 지난 1월 30일 자동차 정비공장을 방문한 손님이 차량내에서 갑작스러운 경련과 의식 소실 상태를 보이자 신속하게 환자를 차량 밖으로 이동시킨 후 호흡 등 반응이 없자 심장정지 상태로 판단, 구급대가 도착하기 직전까지 심폐소생술로 생명을 살리는 데 기여했다.

이씨와 강씨는 “심장이 멎은 환자를 실제로 봐서 당황했지만 직장에서 교육받은 심폐소생술을 직접해 생명을 살리는데 도움을 주었다는 것이 기쁘다”고 말했다.

김상현 서장은 “심장정지 환자는 최초목격자의 빠른 심폐소생술이 중요한데 큰 역할을 해주어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시민 모두가 위급한 상황에서 심폐소생술을 시행할 수 있도록 교육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트세이버(Heart Saver)란 ‘생명을 소생시킨 사람’이란 뜻으로 심정지 상태의 환자를 응급처치로 소생시킨 사람에게 수여하는 인증서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