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동노동자, 더위 피하러 오세요”소방서, 청사내 무더위쉼터 운영

광주소방서(서장 김상현)는 연일 전국적인 폭염 특보가 확대되는 가운데 이달부터 오는 9월까지 소방서 청사를 이동노동자(택배기사, 집배원 등)를 위한 무더위 쉼터로 개방한다고 밝혔다. 

소방서 2층에 마련된 쉼터에는 냉방기 가동, 얼음정수기, 샤워 시설 등이 운영돼 이동노동자들의 온열 질환 예방과 폭염 속 단비 같은 휴식처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소방서 관계자는 “최근 5년 동안 경기도에서 발생한 온열질환자가 1,700여명에 달한다”며 “폭염에 가장 취약한 택배기사, 집배원 등이 건강을 위해 잠시 쉴 수 있는 공간은 필수적”이라고 쉼터 조성 배경을 설명했다.

아울러 ‘무더위 쉼터’는 경기도청사와 도 산하 공공기관, 소방서 등 31개 시·군 241개 기관에서 운영한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