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임종성 “개별입지공장 집단화 고려해야”팔당수계 7개 시‧군 국회의원 간담회서 이같이 밝혀

임종성 국회의원은 팔당상수원 수질 개선을 위해 ‘개별입지 공장 집단화’와 ‘하수처리장 상류 설치’를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환경부에 건의했다.

임 의원은 5일 오전,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열린 ‘팔당수계 7개 시‧군 국회의원 조찬간담회’에 참석, 팔당상수원 수질 보전을 위한 건의사항을 제시하며 환경부의 탁상공론식 행정을 지적했다.

이 자리에서 임 의원은 “개별입지 공장을 집단화하고 하수처리장을 상류에 설치하면 지천도, 경안천도 살릴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야한다”며 “환경부가 탁상공론만 할 게 아니라 팔당상수원의 수질 보전과 지역 상생을 위한 구체적인 대책과 규제개선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임 의원은 “특히 환경부가 수질오염 사고 위험이 크다며 개별입지 공장 집단화를 반대하면서, 이에 대한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근거는 제시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 간담회에는 임 의원을 비롯해 김영우 의원, 소병훈 의원, 조응천 의원, 주광덕 의원, 정병국 의원, 송석준 의원이 각각 참석했으며, 신동헌 시장을 비롯해 7개 시장·군수 및 기초의회의장, 주민대표 등이 참석했다. 

또한, 황계영 환경부 물환경정책국장, 최종원 한강유역환경청장,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 등 정부 측 인사들이 참석, 팔당 수계권 문제에 대해 열띤 토론을 했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