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지역 브랜드택시 ‘GJ콜’ 재통합 완료426대로 발대식 개최...노후장비 교체 등 서비스 개선

광주시 브랜드택시 GJ콜이 재통합 작업을 마치고 지난 28일 곤지암 도자공원에서 발대식을 개최했다.

발대식에는 임종성 국회의원, 신동헌 시장, 박현철 시의장, 시의원, 택시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해 브랜드택시 출범을 축하했다.

이날 택시업계는 승차거부, 불친절, 과속운행, 부당요금이 없는 택시서비스를 통해 시민으로부터 신뢰받는 택시가 될 것을 결의했으며, 지역내 생산품과 지역화폐를 우선 사용하고 광주시 정책에 적극 동참해 지역경제 살리기에 앞장설 것을 약속했다.

광주시 지정 브랜드택시인 ‘GJ콜’은 2008년 시·도비 지원을 받아 311대 규모로 발족했지만 내부사정으로 상당수의 택시가 탈퇴함에 따라 최근에는 110여대만 운행하고 있었다.

이에 따라 시와 택시업계는 택시서비스 개선을 위한 브랜드택시 재통합을 추진키로 하고 지난해 9월부터 전체 택시 426대를 대상으로 통합 작업에 착수, 지난 24일 보조금을 교부하며 노후장비 개선과 통합 작업을 완료했다.

시 관계자는 “예전에는 브랜드택시에 가입된 차량이 부족해 콜택시를 이용하는데 많은 불편이 있었지만 브랜드택시 통합으로 운행차량이 4배 규모로 증가함에 따라 이러한 불편이 모두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브랜드택시 GJ콜은 광주시 어디서나 전화(031-761-1000)로 호출해 이용할 수 있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