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시, 아토피·천식 예방사업 추진아토피 안심 텃밭 운영 등

광주시는 미세먼지와 가공식품 등 생활환경 변화로 인한 알레르기 발생 질환 증가에 따라 이달부터 아토피·천식 예방관리 사업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아토피·천식 예방관리 사업 대상은 18세 이하의 기초생활수급자 또는 기준중위소득 80% 이하 가구원이다.

사업내용은 환아 가족을 대상으로 하는 ▲아토피 안심 텃밭 운영 ▲환아 가정내 공기질 측정 후 공기청정기 무상 임대 ▲보습제 지원 ▲아토피·천식 안심 어린이집 지정 및 찾아가는 아토피·천식 예방관리 교육 ▲환아 부모를 위한 건강강좌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농업기술센터와 연계한 아토피 안심텃밭 사업은 아이들이 텃밭을 가꾸며 자연친화 먹거리에 대한 관심과 식습관 개선을 통해 아토피를 극복하자는 취지의 가족참여 프로그램이다.

서근익 보건소장은 “아토피는 아토피피부염, 천식, 알레르기비염 등 알레르기 질환의 총칭으로 예방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며 “성장기 어린이의 건강한 식생활과 생활습관 형성에 관심과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아토피질환은 어린이 등 면역력이 낮은 민감 계층을 중심으로 집중 발생하며, 2017년도 기준 9세 미만의 광주시 아토피 질환 진료환자는 전체진료 인원의 26%를 차지했다.

광주뉴스  gin5000@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