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상습·고질 체납차량 꼼짝마”광주시-경찰서, 합동 단속 추진

광주시는 지난 12일 상습·고질 체납차량 단속을 위해 ‘전 직원 번호판 영치 및 경찰서 합동단속’을 실시, 총 272대 체납 차량을 단속하고 6,000만원의 체납액을 징수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 영치는 광주시 전 지역에서 일제히 실시됐으며, 체납차량 주소지를 추적해 영치함으로써 전 직원이 한마음이 되어 체납액 일소를 위한 혼신의 힘을 보여줬다.

또한, 협업과 공유를 통한 체납액 정리를 적극 추진하고 있는 광주시는 광주경찰서와의 MOU를 통하여 체납차량 합동단속을 실시했으며, 부서간의 협업을 통하여 대포차 등 문제차량 정리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

시 관계자는 “자동차세 등 체납이 있으면 언제 어디서든 차량 번호판이 영치될 수 있다는 경각심을 다시금 일깨우는 계기가 되었다”며 “앞으로도 성실 납세분위기 조성을 위하여 상습·고질 체납자에 대한 출국금지, 가택수사, 차량공매 등 강력한 체납처분을 지속적으로 추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뉴스  webmaster@gjnews.net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