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신동헌 시장, 휴가는 ‘걸어서 6박7일’지역 둘러보며 숨 가쁜 휴가 보내

신동헌 광주시장이 하계휴가를 이용해 광주지역 곳곳을 둘러보며 시정 구상에 나섰다.

신 시장은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6박 7일 동안 걸어서 지역내 주요지역을 직접 돌며 민생현장에서 숨 가쁜 휴가를 보냈다.

남한산성면에서 출발한 신 시장은 광주시가 발굴해 추진한 ‘한양삼십리누리길’ 12km를 걸었다. 휴가 복귀 후 한양삼십리누리길 조성에 대한 최종보고회를 앞두고 있어 사전답사를 한 셈이 됐다.

또한, 초월읍 서하리 해공로에서 출발해 퇴촌 정지리 방면으로 민생현장을 둘러봤으며, 이어 팔당물안개공원과 팔당 호수, 수청1리 계단식 논을 보며 마음의 휴식을 얻는 시간을 가졌다.

아울러 광주시에서 가장 높은 산이자 광주팔경 중 하나인 앵자봉을 찾아 등산 후 인근 마을인 우산리, 장심리, 건업리 이장 등을 만나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특히, 도척면을 찾은 신 시장은 돼지 농가를 방문해 사육환경을 살펴보고 한우 농가 및 마을회관을 찾아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시간을 보냈으며 다음날에는 무갑산을 오르며 일정을 마무리했다.

박덕동 도의원이 합류한 마지막 날에는 경안천을 따라 걸으며 오포읍으로 이동해 능평리와 신현리 일대를 돌아본 후 능평리 이장단을 만나 난개발에 따른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청취하며 늦은 시간을 보냈다.

신 시장은 “광주지역 곳곳을 직접 걸으며 돌아다니다 보니 차를 타고 지나갈 때 보지 못했던 것들이 많이 보였다”며 “휴가기간 중 청취한 의견들을 모아 어떻게 해야 오직 광주시민과 함께 할 수 있는 행정이 될지 더 많이 고민하고 검토해 시정에 접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뉴스  webmaster@gjnews.net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