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급류 휩쓸린 중학생 숨진 채 발견실종 나흘만에 팔당호서 발견해 가족 품에

지난 2일 곤지암천에서 급류에 휩쓸려 실종된 중학생 A(14)군이 나흘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광주경찰서에 따르면 6일 오전 9시 50분경 실종된 곳에서 20km 떨어진 남종면 삼성리 수자원본부 선착장 부근 팔당호에서 A군의 시신이 물에 떠 있는 것을 발견했다는 것.

발견 당시 A군은 교복 상의에 트레이닝복 하의를 입고 있었으며, 자신의 이름이 적힌 명찰을 달고 있었다.

한편, A군은 지난 2일 오후 5시 15분경 곤지암천 쌍용교 근처 산책로에서 떨어진 우산을 주우러 폭 20m짜리 하천에 들어갔다가 급류에 휩쓸려 변을 당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각각 연인원 630여명, 210여명을 투입해 수색을 벌였으며, A군의 시신을 유족들에게 인계했다.

광주뉴스  webmaster@gjnews.net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