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송정교, 산뜻한 벽화로 재탄생성남준법센터·광주법사랑위원 등 재능기부

유동인구가 적고 어두워 우범지역이었던 송정교 남단을 밝고 산뜻한 통행로로 만들기 위해 벽화 그리기에 나선 이들이 있어 지역사회에 귀감이 되고 있다.

지난 7일부터 8일까지 진행된 벽화그리기 행사는 법무부 성남준법지원센터가 주관하고 법무부 법사랑위원 광주지구협의회(회장 허경행), 동서울대학교 대학생, 사회봉사 명령대상자, 농협 광주시지부 등이 재능기부로 나섰다.

또, 광주시와 송정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조명 및 벤치 설치 등을 지원했으며, 노루표 페인트에서 페인트를 후원했다.

셉테드(CPTED·환경적 설계를 통한 범죄예방) 사업은 주민들의 높은 만족도와 범죄 예방 효과를 반영해 다시 추진됐으며, 송정교 하단, 탄벌교 벽화그리기에 이어 세 번째이다.

이번에 선정된 송정교 남단은 야간에 청소년 은둔 및 범죄 발생 가능성이 높은 지역으로 주민들의 불안감이 높았던 장소였으나 아름다운 벽화 그리기를 통해 밝고 산뜻한 통행로로 새롭게 태어났다.

봉사에 참여한 광주법사랑위원들은 “지난해 탄벌교 벽화 그리기 봉사에 이어 올해도 아름다운 마을 조성에 모두 함께 협력해 이루어낸 성과에 감동과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지역내 곳곳이 깨끗하고 쾌적한 마을이 되도록 노력하고, 청소년 선도와 비행청소년 재범방지를 위해서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성호 송정동장은 “어둡고 음침한 관내 환경을 개선함으로써 주민들의 범죄 불안감을 해소하고, 우범지역으로 방치되던 지역을 많은 주민들의 시민 휴게공간으로 조성한 데에 의의가 있다”며 “또한 벽화 그리기 사업에 대학생, 보호관찰 대상자, 주민들이 함께 참여하는 시민 참여형 사업으로서 그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광주뉴스  webmaster@gjnews.net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