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광주에 감귤·미니사과 체험과원 조성농기센터, 신소득 창출 시범 추진

광주시 농업기술센터가 기후변화 및 소비패턴의 변화에 따라 ‘신소득 창출을 위한 농장체험 과원 조성사업’을 시범 추진한다.

농기센터는 8일 과수산업의 개방화로 수입과일 증가와 과잉생산에 따른 가격 하락 등 농민 소득증대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신품종 생산을 위해 지역여건에 맞는 체험형 과원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체험형 과원 조성사업 품종은 감귤과 미니사과로 유공관 매설 및 관수시설, 난방기 설치 등의 작업을 완료해 남한산성면, 곤지암읍, 남종면 등 6개소 2.3ha 면적에 미니사과 ‘루비에스’ 2,000여주를 식재했다.

이와 함께 퇴촌면, 남종면, 초월읍 5개소 1.0ha 면적에 감귤 ‘하례조생’ 외 2품종 1,600여주를 식재했다.

미니사과 ‘루비에스’는 8월 하순부터 수확할 수 있으며 기존 미니사과에 비해 과중이 2배 이상 크다. 또한, 당도는 높고 산도는 낮아 소비자들로부터 선호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감귤 ‘하례조생’은 11월 중순부터 수확이 가능하며 추위에 강하고 초기 산함량 감소가 빠르고 당산비(당함량/산함량)가 높은 장점이 있다.

농기센터는 오는 2020년부터는 감귤 체험과 미니사과 체험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농기센터 관계자는 “농가교육 및 현장지도를 통해 체험형 과원 조성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백경진 기자  dickdick14@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경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