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동희영 시의원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오포 교육문제 책임지고 해결”

광주시의원 라선거구(오포)에 출사표를 던진 더불어민주당 동희영 후보가 지난 27일 능평리에서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가졌다.

이날 개소식에는 임종성·소병훈 국회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시장·도의원·시의원 후보, 이현철·박해광 시의원을 비롯해 당원과 지지자 등 300여명(주최측 추산)이 참석, 동희영 후보를 응원하고 6·13 지방선거 필승을 다짐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시의원 후보 중 나번을 받은 동희영·박현철·이은채 후보 등 3명이 의기투합해 만든 ‘나벤져스’를 소개, 참석자들의 관심을 끌기도 했다.

나벤져스는 낮 12시만 되면 장소와 상황에 구애받지 않고 ‘ㄴ’을 크게 그리며 익살스러운 율동을 펼치는 등 SNS을 통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임종성 국회의원은 “동희영 후보는 지역 사무국장 시절 광주을지역을 똘똘 뭉치게 한 핵심 인물”이라며 “광주시의원 역할 또한 똑 부러지게 해낼 인재”라고 소개했다.

소병훈 국회의원은 “60여년 만에 더불어민주당이 광주시 총선에서 압승하게 된 이면엔 동 후보가 있었다”며 “동희영이 광주를 대한민국 교육의 중심으로 만들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학부모 대표로 나온 엄선화씨는 동 후보에게 “광주의 교육 현실을 전하며, 시의원이 되어 교육 문제 해결을 위해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동희영 후보의 어머니인 황기자씨가 딸에게 쓴 편지를 낭독, 이를 지켜보는 참석자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했다.

동희영 후보는 인사말을 통해 “오포의 여러 문제들 중 교육문제가 매우 심각하다”며 “더불어민주당 교육특별위원회 부위원장과 경기도당 교통정책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하며 교육 문제해결을 위해 고민하고 노력해왔다”고 피력했다.

이어 동 후보는 최근 열린 남북정상회담을 언급하며 “어떤 사람을 뽑느냐가 이렇게 중요하며, 오포에도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으며, “다른 것보다 교육문제 하나만큼은 책임지고 바꿔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백경진 기자  dickdick14@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경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