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발마사지로 사랑 전하는 사람들세비랑족욕카페·초월사회보장협, 봉사 실천 눈길

초월읍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초월읍 도평리에 위치한 ‘세비랑 족욕카페&바디테라피’가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는 소외계층에게 마사지로 사랑을 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초월읍 협의체와 세비랑 족욕카페는 지난 6일 소외계층 14명에게 족욕과 발마사지, 바디테라피를 무료로 제공하는 ‘힐링足 & 힐링타임’ 사업을 진행했다.

이 사업은 평소 봉사에 관심이 많았던 세비랑 족욕카페와 초월읍 협의체의 업무협약으로 추진하게 됐으며, 족욕카페 임직원과 한성로타리클럽 자원봉사자 5명이 대상자들의 마사지를 지원했다. 또한, 초월읍 협의체 위원은 대상자 선정과 이동을 지원했다.

‘힐링足 & 힐링타임’ 사업은 앞으로 매월 첫째 주와 셋째 주 화요일 마다 정기적으로 진행될 계획이며, 당뇨 및 족저근막염, 통풍, 수족냉증 등으로 고통 받는 저소득층 14명에게 발마사지 및 바디테라피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 사업을 제안한 세비랑 족욕카페 메아리 대표는 “평소 자원봉사에 뜻이 있었지만 족욕카페를 운영하다보니 시간제약으로 봉사가 불가능해 안타까웠다”며 “우연한 기회에 초월읍 지역사회보장협의체를 알게 되어 업소 휴무일을 활용해 재능기부를 할 수 있어 매우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에 대해 이종수 초월읍 공공위원장은 “‘힐링足 & 힐링타임’을 통해 아픈 몸도 치료 받고 이웃의 따뜻한 손길로 상한 마음도 힐링이 되는 뜻깊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더 많은 지역내 업체들이 민·관 협력사업에 동참해 이웃 사랑으로 훈훈한 초월읍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주뉴스  webmaster@gjnews.net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