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지역내 성금·현물 기탁 줄이어화물맨·세용기전·바로농산, 나눔 실천

민족 고유의 명절인 설을 맞아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성금과 성품이 광주시에 계속 답지되고 있다.

(주)화물맨 임영묵 대표이사는 13일 광주시를 방문,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해 달라며 성금 1,000만원을 기탁했다.

임 대표는 “설 명절을 맞아 힘들게 지내는 이웃들을 위해 조금이나마 도움을 줄 수 있어서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광주시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나눔 활동을 꾸준히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14일에는 세용기전(주)(대표 안승용)에서 성금 1,000만원을, 바로농산(주)/바로팩(주)(대표 이원기)에서 백미 100포(10㎏·250만원 상당)를 기탁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조억동 시장은 “어려운 경제상황에서도 이웃사랑 나눔에 참여해 주신 기탁자분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기탁 받은 성금과 성품은 지역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안동에 소재한 (주)화물맨은 지난 2013년 설립해 화물정보망 사업의 선두주자로 스마트폰 어플을 이용해 화물정보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체이며 초월읍에 소재한 세용기전(주)은 2013년부터 성금과 성품 8,500만원 상당을 광주시에 전달했다.

또한, 초월읍과 오포읍에 소재한 바로농산(주)/바로팩(주)은 2014년부터 백미 1,300만원상당을 광주시에 전달하는 등 지속적인 나눔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광주뉴스  webmaster@gjnews.net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