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행복나눔하우스’ 지역사회 훈훈오후사랑방·평화교회 봉사팀, 주거환경개선  

광주시가 주거취약 계층을 위해 지역봉사단체와 함께 주거환경개선 사업을 진행해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10일 광주시 남부무한돌봄행복나눔센터에 따르면 남부센터는 지난달 정신장애가구와 조손가구 등 2가구에 대해 주거환경 개선지원 사업인 ‘행복 나눔 하우스’를 진행했다.

이번 ‘행복 나눔 하우스’ 사업에는 지역봉사단체인 오후사랑방, 광주평화교회 소속 사랑의 집수리팀이 참여했고 도척면 맞춤형복지팀에서도 실내 환경개선을 위해 힘을 보탰다.

홀몸어르신인 C씨(70)는 정신장애로 인해 청결관리 미흡과 노후된 주거환경으로 생활하기 열악한 상황이었으나 내부청소, 장판교체, 옷장, 수납장 등을 교체해 실내 환경을 개선했으며, 손녀와 함께 거주하는 조손가정 K씨(80) 집은 건물 자체가 낡아 안전성이 우려돼 사업 예산을 들여 리모델링을 진행했다.

특히, 이번 ‘행복 나눔 하우스’ 사업은 민간자원 연계를 통해 봉사활동 참여뿐만 아니라 옷장, 가스레인지, 단열재, 욕실타일, 출입문, 도배·장판, 거실창호 및 싱크대 교체 등 지역사회의 적극적인 도움으로 깨끗한 주거환경을 되찾을 수 있었다.

남부센터 관계자는 “이번 집수리 사업은 지역사회의 도움의 손길이 보태져 어려움을 겪는 가구에 큰 힘이 됐다”며 “열악한 주거환경에서 생활하는 이웃들이 안전하고 따뜻한 주거공간에서 생활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남부센터는 C씨와 K씨에 대해 향후 민·관 협력을 통해 필요로 하는 맞춤형서비스가 제공되도록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광주뉴스  webmaster@gjnews.net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