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국내산 달걀서 살충제 성분 검출광주·남양주 농가서 발견...현재 유통 금지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지난 14일 경기도 남양주시 A농가(8만수 사육)에서 살충제 성분인 피프로닐이, 광주시 소재 A농장(6만수 사육)에서 비펜트린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고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국내 친환경 산란계 농장을 대상으로 일제 잔류농약 검사를 실시하던 중 발견, 식약처는 지자체와 협조하해 상기 농가에서 생산되어 유통된 달걀에 대해 잠정 유통·판매 중단 조치시켰다.

또한, 15일부터 모든 농장의 달걀을 출하 중지시키고, 3천수 이상 산란계를 사육하는 모든 상업 농장을 대상으로 3일 이내 전수 검사를 실시하고, 합격한 농장의 달걀만 출하를 허용할 방침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피프로닐을 과다 섭취할 경우 간장·신장 등 장기가 손상될 가능성이 있다”며 “그동안 무항생제 인증농가 대상으로 잔류농약 검사를 계속해 왔으며, 우리나라에서 피프로닐이 검출된 사례는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살충제 달걀’ 파문이 확산하면서 대형마트 3사에 이어 주요 편의점과 슈퍼마켓도 매장에서 달걀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

백경진 기자  dickdick14@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경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